전자정부 로고 이 사이트는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사이트입니다.
보도자료

여성폭력 예방과 근절, 폭력 피해자에 대한 지원을 위해
전문성과 경험을 바탕으로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보도자료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관점에서 완전한 삭제 실현을 위해 센터 권한 확대해야...'

  • 작성자소통협력팀 1
  • 작성일2023-09-19
  • 조회927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 관점에서 완전한 삭제 실현을 위해 센터 권한 확대해야...'

- 한국여성인권진흥원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 5주년 기념 토론회 개최-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 5주년 기념 토론회 질의응답



□ 한국여성인권진흥원(원장 신보라, 이하 진흥원)은 19일 오후 3시부터 국회의원회관에서‘디지털 성범죄 피해지원 발전방안 모색’을 주제로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 5주년 기념 토론회’를 개최했다. 


 ㅇ 오늘 토론회는 2018년 4월 30일 개소한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이하 센터)의 5주년을 기념하여 각 부처 관계자들과 함께 디지털 성범죄 대응 및 피해자 지원체계 강화를 위한 방향성을 논의하고자 마련한 자리이다. 


□ 한국여성변호사회 김현아 부회장이 좌장을 맡은 1부 발제는 디지털 성범죄 피해지원 영역을 상담 및 삭제로 나누어 5년의 궤적을 더듬어보고, 향후 센터의 방향성을 모색하는 시간으로 구성되었다.


 ㅇ 먼저 2018년 센터 개소 이후 피해자 지원 건수는 매년 증가하여 총 728,639건으로 나타났으며, 2022년에는 총 234,560건으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이는 전문 인력의 다년간 축적된 노하우와 실무 체계 및 매뉴얼 고도화 등 센터의 지속적인 노력이 반영된 결과이다.


  ㅇ 또한, 지난 5년간 수사기관으로부터 직접 연계된 1,799명의 피해자를 지원했고, 해외 유관기관에 적극 요청하여 2021년도에 아동?청소년성착취물 3,435건을 일괄 삭제하는 등 주도적인 연계망 구축으로 디지털 성범죄 사각지대 해소에 한발씩 다가가고 있으며,


  ㅇ 2020년 텔레그램(N번방/박사방) 사건을 계기로 선제적 삭제지원을 도입, 2년 동안 아동?청소년 성착취물 41,685건을 확보하였고, 특히 2022년에 발생한 L번방 사건의 경우 선제적 삭제지원을 통해 사건 인지 전부터 피해자를 지원하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ㅇ 5개년 성과 발표 후, 해외 서버에 기반을 둔 불법사이트 급증과 가해 행태의 변질, 이에 따른 피해자 욕구 다변화 및 제도적 한계 등 현재 직면한 과제를 제시하며,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가 가장 희망하는 ‘완전한 삭제’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삭제 전문기관으로서의 위상과 법적 근거, 강제력을 발휘할 수 있는 삭제지원 권한이 확대되어야함을 강조하였다. 


  ㅇ 또한 그간의 연구 결과*를 발표하면서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의 특수성을 이해하면서 적극적인 개입과 지원 전략이 필요함을 설명하였다. 무엇보다 디지털 성범죄 예방과 피해자들의 빠른 회복을 위해 시민들의 동참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당부를 전했다.


* 「삭제지원 플랫폼 변화추이 분석을 통한 개선방안 모색」(조남욱,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산업공학과 교수), 「디지털 성범죄 유포 피해 경험 사례 분석을 통한 실질적 개입 방법 모색」(주혜선, 한국트라우마연구교육원 원장)


□ 제2부에서는 여성가족부, 경찰청, 대검찰청, 방송통신위원회, 한국형사법무정책연구원 등 관계 부처가 한자리에 모여 디지털 성범죄 대응 강화를 위한 종합 토론의 시간을 가졌다.


□ 이날 토론회는 사전 접수된 질의응답을 끝으로 각 기관의 지속적인 노력을 약속하며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 토론회의 공동 주최자인 국민의힘 정경희 의원(국회 여성가족위원회 간사)은 “<N번방 방지법>을 시행한 지 만 3년이 지났지만, 시간과 공간의 제약이 없는 디지털 성범죄의 피해자들은 1년 365일, 하루 24시간을 끔찍한 고통 속에서 살고 있다”며, “디지털 성범죄에 취약한 아동?청소년을 비롯한 피해자들이 스스로의 권리를 온전히 보장받을 수 있도록 국회 여성가족위원회의 간사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신보라 원장은 “이번 토론회는 진흥원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의 지난 성과를 돌아보고 더 큰 도약을 위한 향후 과제와 미래를 고찰해 보는 뜻깊은 자리였다”며,  “앞으로도 센터는 디지털 성범죄 피해자의 잊혀질 권리와 일상회복을 돕기 위한 도전과 성장을 멈추지 않겠다”고 말했다. 


□ 한편 한국여성인권진흥원은 양성평등기본법 제46조2에 따라 성폭력ㆍ가정폭력ㆍ성매매 등을 예방ㆍ방지하고 피해자를 보호ㆍ지원하기 위해 설립된 여성가족부 산하 공공기관으로, 디지털성범죄피해자지원센터, 여성긴급전화1366 중앙센터, 성희롱·성폭력근절종합지원센터, 일본군‘위안부’문제연구소 등을 운영하고 있다.